치아 미백과 치아가 변색되는 이유

치아 미백과 치아가 변색되는 이유

치과의사들이 치과를 찾은 분들에게 자주 듣는 말이 “연예인처럼 하얀 치아로 만들어 주세요.”라고 합니다.

사람을 만나 대화를 하거나 인사를 나눌 때 상대방의 하얀 치아는 커다란 매력이 아닐 수 없습니다.

나이 들수록 누런 치아가 된다.라는 말이 있는데 나이가 들어도 치아가 하얀 사람은 무슨 이유 때문일까요?

세월이 지나서 혹은 흡연 등에 다른이유로 누렇게 변색된 치아를 다시 하얀 치아로 만들어주는 것을 치아 미백이라 합니다.

그렇다면 치아 미백을 하면 정말로 하얀 치아로 가질 수 있을까요?

오늘은 치아 미백에 대하여 알아보겠습니다.

치아의 미백

1. 치아가 변색되는 이유

치아가 변색되는 대부분 이유는 식습관 때문이라 할 수 있습니다.

그중 치아를 누렇게 변색되게 만드는 대표적인 식품은 레드 와인이나 초콜릿, 녹차 등이 있는데 그 안에 함유된 색소 때문이라 할 수 있습니다.

흡연자들의 담배 속 니코틴도 치아의 미세한 구멍을 파고들고 표면에 달라붙어 치아를 변색시키며 특히 커피와 담배를 동시에 즐기는 사람은 커피에도 치아 변색을 유발하는 성분인 타닌이 있어 치아의 변색을 막고자 하면 이 두 가지 조합은 피하는 것이 좋습니다.

그런데 이런 음식을 자주 먹지 않고 비흡연자임에도 불구하고 치아가 변색되었다면 치아의 구성이 원인일 수 있습니다.

치아는 연노랑 빛의 상아질을 희고 투명한 법랑질이 감싸고 있는 형태로 구성되어 있는데 치아 색은 법랑질과 상아질의 두께에 따라서도 달라지며 상아질이 두꺼울수록 치아는 노랗게 보이고, 법랑질이 두꺼우면 치아가 하얗게 보이는데 유전적으로 태어날 때부터 누런 이를 갖고 있다면 상아질이 두꺼운 경우에 속한다 보면 됩니다.

나이가 들면서 자연스럽게 법랑질이 닳으면서 치아가 누렇게 되기도 하며 이 외에도 ▲영구치가 나오는 시기인 10세 이전에 여드름이나 중이염 치료에 쓰이는 ‘테트라 사이클린’ 계열 약물을 일정량 이상 복용한 경우 ▲불소 등 광물질이 많은 물을 마신 경우 ▲치아가 멍이 든 경우 ▲치아 안에서 혈관이 터지면서 주변 조직으로 퍼져나간 경우 등으로도 치아의 색이 변색될 수 있습니다.

치아 미백과 치아가 변색되는 이유

2. 생활 속에서 치아의 변색을 막는 방법

위에서 설명했듯이 대부분 치아 변색은 식습관에 의해 나타나게 되며 이때는 생활 습관 교정만으로도 치아를 다시 하얗게 되돌릴 수 있습니다.

치아 변색을 유발하는 음식을 먹었다면 최대한 빨리 양치를 하는게 좋으며 치아 표면에는 미세한 구멍이 많은데, 이 구멍으로 식품의 색소가 침투하면서 치아 안쪽 층부터 색이 변하는 것이니 색소가 더 깊이 침투하기 전에 양치를 해서 색소를 제거하는 것이 좋습니다.

양치를 하게 되면 색소, 당분, 단백질 등이 결합되어 끈끈하고 투명한 막 형태로 치아 표면에 붙은 것을 떼어낼 수 있게 되는데 만약 양치하기가 힘든 상황이라면 물로 입을 헹구는 것도 하나의 방법입니다.

사과, 당근, 샐러리 등 과일이나 채소를 많이 먹는 것도 치아 미백에 도움이 되며 과일과 채소에는 섬유질이 풍부해 치아 표면에 들러붙은 음식물 찌꺼기를 제거하는 데 좋습니다.

또한, 단단한 음식을 먹게 되면 여러 번 씹는 과정에서 많은 양의 침이 분비돼 치아 표면을 헹구는 효과도 볼 수 있게 됩니다.

하지만 유전이거나, 외상, 약물 등에 의하여 변색된 치아는 전문 미백 시술이 필요하기도 합니다.

3.치아 미백이란?

일반적으로 치아 미백이란 특수한 전문 약품을 통해 발생기 산소로 치아 표면의 미세한 틈에 있는 오래된 착색 물질과 오염물을 분해, 제거하는 과정을 말하며 어두운 치아를 하얀 물감으로 칠하는 개념이 아니라 묵은 때를 벗겨내서 치아 고유의 색이 나타나게 해주는 개념으로 생각하면 됩니다.

4. 치아 미백의 방법

1) 미세 연마

치아 미백 치료의 첫 단계로써 치아 표면을 스케일링과 착색 제거, 미세 연마술로 깨끗하게 하는 것부터 시작한다고 보면 되며 이물질이 심하게 부착되어 있는 경우에는 이렇게 청소만 해줘도 치아가 깨끗하고 밝아진 느낌이 들 수 있습니다.

하지만 미세 연마만으로 부족하여 본격적인 치아 미백 치료가 필요할때는 치과에서 하는 미백과 집에서 하는 미백이 있는데 이 두 가지 방법을 같이 쓸 때 가장 효과가 좋다 할 수 있습니다.

2) 치과 미백

치과에서 하는 미백은 보통 1~2주에 한 번씩 2~3회 정도 치료를 하며 잇몸을 보호하는 약제를 바르고 치아 미백제를 치아 표면에 골고루 바른 다음 미백용 광중합기로 미백제를 치아에 침투시키는 것이 일반적인 방법입니다.

<치과 치아미백 과정>

전문의 구강 상태 확인 → 치석 및 치태 제거(충치가 있을 경우 충치치료 선행) → 잇몸 보호제 도포 → 광중합 → 미백제 도포 → 미백제 제거 → 중성불화 나트륨겔 → 세척 → 잇몸 보호제 제거

3) 자가 미백

집에서 하는 미백은 본인의 치아 외형에 맞게 제작된 플라스틱 틀에 직접 미백제를 발라서 끼는 것으로 미백을 하고자 하는 부위가 주로 앞 치아의 바깥쪽이므로 그 부위에 약제가 골고루 닿게 바른 다음 보통 치아 색에 따라 하루 몇 시간에서 끼고 자야 하는 경우까지 다양하며 틀을 뺀 다음에는 약제가 잇몸에 남아 있지 않도록 깨끗이 세정해야 잇몸에 주는 자극을 피할 수 있으며 이 방법을 약 4주간 시행을 하게되면 치아미백에 도움이 됩니다.

5. 미백 치료 후 나타날 수 있는 부작용들

사람마다 치아의 민감성이 다르기 때문에 어떤 경우에는 미백 치료 후 찬물을 마시면 치아가 시리거나 심지어 숨을 쉴 때도 치아가 시리다고 호소하는 경우도 있으며 이런 경우 불소 도포나 지각과민 처치, 잇몸 치료 등으로 어느 정도 시린 증상을 개선시킬 수 있으며 만약 치료 도중에 시린 반응이 나타나면 치료 주기를 길게 잡거나 미백제 농도를 줄이는 등의 방법을 쓰기도 합니다.

자가 미백의 경우에는 끼는 시간을 줄여서 시린 증상을 완화시키면서 진행하며 치료 이후에 시린 증상은 대개 시간이 지나면서 완화되므로 지나치게 걱정할 필요는 없습니다.

6. 치아 미백을 하면 치아가 상할까?

치아 미백은 치아 미백 전용 약품을 이용하여 치아 표면에 있는 묵은 때를 빼서 치아 본래의 색을 찾아주는 것이므로 치아 건강에 대해 지나치게 걱정할 필요는 없습니다.

스케일링이 잇몸에 생긴 오래된 찌꺼기를 제거하는 것이지 치아를 약하게 하는 것이 아닌 것처럼 미백도 같은 이치라고 생각하면 이해가 편합니다.

물론 치아 표면이 화학적인 영향을 받으므로 미백 전후에는 치아가 조금은 민감해질 수 있으나 충치와 같은 내부적 손상과는 다르므로 크게 염려하지 않아도 됩니다.

감기나 독감, 코로나 같은 감염병을 예방하는 BEST 2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