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년이 되면 아스피린을 꼭 먹어야 하나요?

1. 아스피린이란?

아스피린이란 아세틸 살리실산으로도 불리며, 살리실산이라는 물질에서 파생되었습니다.

​과거에는 살리실산이 버드나무 껍질에 함유되어 있기 때문에 약 1,500년 전에 기록된 시대부터 오랜 시간동안 사용되고 있는 성분이라 합니다.

1897년 독일의 Felix Hoffman에 의해 가루약의 형태로 만들어져서 바이에르(Bayer)라는 회사에 의해 판매되어 해열, 진통, 소염의 역할로 널리 사용되었습니다. 즉 감기 등으로 열이 나고 목이 붓고 아플 때 전세계인이 가장 즐겨 먹던 기적의 약이었습니다.

그러다가 기존의 해열소염진통제보다 낮은 용량(하루 75-100mg)에서 혈소판의 기능(혈액을 뭉쳐 피떡을 만들어 출혈을 멈추게 하는 작용)을 억제하여 심장이나 뇌혈관에 동맥경화가 생기는 것을 어느 정도 줄여준다는 것이 발견되어 이제는 심근경색이나 뇌졸중을 예방하는 목적으로 널리 사용되고 있습니다.  

아스피린이 우리나라 사람들이 사망하는 가장 흔한 원인인 심장병, 뇌졸중, 그리고 암을 예방하는 효과가 있다는 것을  아는 사람은 그리 많지 않습니다.(우리나라 사람들이 사망하는 사망원인 1위가 암, 2위가 심장질환, 3위가 뇌졸중입니다)

최근에는 대장암 등 일부 암의 발생을 줄여준다는 연구가 발표되면서 암 예방약으로서의 역할에도 관심이 많아지고 있습니다.

아스피린 이미지

2. 아스피린의 효과

아스피린은 심근경색과 뇌경색, 불안정형 협심증 질환에 대한 혈전 생성 억제에 도움을 주고, 허혈성 심장질환의 가족력이 있거나, 고혈압, 고콜레스테롤혈증, 비만 등 복합적인 위험인자를 가진 환자에서 심혈관계 위험성을 감소하는데 효능이 있는 의약품 입니다.

아스피린을 먹는 사람은 먹지 않는 사람에 비하여 심근경색은 약 15-30% (특히 남자에서), 뇌경색은 10-25%(특히 여자에서) 적게 발생한다고 알려져 있으며 최근 연구에서는 대장암을 약 30-40% 적게 생기게 하고 위암이나 식도암의 예방에도 도움이 되는 것으로 보고되고 있습니다.

3. 아스피린의 부작용

아스피린을 복용하게 되면 피가 보통사람보다 묽어지게 되므로 상대적으로 출혈이 잘되어 관련 질환의 위험이 증가할 수 있으며 위나 대장의 출혈(특히 위)이 50~100% 증가할 수 있으며, 뇌출혈은 35-60% 증가할 수 있습니다.

또한 쉽게 멍이 들고 속이 불편한 증상이 자주 생기고 작은 시술(발치 등)에도 출혈이 잘 생기고 잘 멈추지 않을 수 있으며 특히 나이가 많을수록, 관절염 약과 같은 소염진통제를 같이 먹을수록, 위에 헬리코박터균이 있을수록 이런 위험은 더 증가한다고 알려져 있으니 이와 같은 부작용에 주의하여야 합니다.

4. 중년이 되면 아스피린을 먹어야하나 말아야하나?

아스피린은 위에서 살펴본 것처럼 득과 실이 분명한 의약품이므로 득과 실을 잘 계산하여 복용해야 하나 그것이 그리 간단한 문제가 아닙니다.

이러한 연구가 잘되어 있는 미국이나 유럽에서도 아스피린의 복용에 있어서 매우 조심할 것을 권유합니다.

기본적으로 한국인은 아스피린의 도움을 받을 수 있는 심근경색의 발생이 미국이나 유럽의 선진국들보다 훨씬 적으므로 상대적으로 효과를 얻을 수 있는 사람도 그만큼 적다고 볼 수 있으나 이들보다 뇌출혈이 훨씬 많아서 그만큼 아스피린의 부작용이 많다는 것을 고려할 때 서양인들보다 아스피린을 훨씬 더 조심해서 엄격한 기준 하에서 복용하여야 할 것입니다.

최근 일본에서 14,464명의 60세 이상 성인에서 시행된 연구에서도 아스피린은 고혈압, 고지혈증 혹은 당뇨병을 가지고 있는 사람에서 심뇌혈관 질환의 발생을 의미있게 낮추지 못하였다는 사실은 아스피린 복용에 더욱 조심해야함을 잘 증명하여 준다고 할 수 있으나 이러한 연구결과는 개인의 성향에 따라 다를수 있으므로 전문가와 상의후 신중히 복용하여야 할 것입니다.

아스피린 썸네일 이미지

5. 아스피린의 복용법

성인의 경우 하루에 한 번, 한 정을 복용하면 되는데 의사에 처방 없이 고용량으로 복용하지 않도록 주의해야 합니다.

​또한 아스피린을 함유한 약품은 위장관 출혈의 이상반응을 줄이기 위해 일반적으로 빈속에 투여하지 않는 것이 일반적이나. 장용정으로 제조되었기 때문에 충분한 물과 함께 식사 전에 복용할 수 있다고 합니다.

​만약, 치과 수술을 포함한 어떠한 수술을 계획하고 있을 경우라면 출혈의 위험이 있기 때문에 아스피린 제제를 복용하고 있는 분들의 경우에는 담당 의사에게 꼭 알리셔야 합니다.내부링크 이미지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