얼굴피부 노화의 적,,, 얼굴피부 열감 바로 내리는 5가지 방법

얼굴피부 노화의 적,,, 얼굴피부 열감 바로 내리는 5가지 방법

얼굴의 열감은 피부 노화의 바로미터라 할 수 있습니다.

만약 지금 얼굴에 열감이 느껴지고 있다면 얼굴피부가 노화되고 있다고 생각해도 무방할 듯 싶습니다.

얼굴 피부의 온도가 높을 경우 모공이 늘어지고 노화가 촉진되는 등 피부에 악영향을 미치게 되니 얼굴피부의 노화를 막고 싶다면 얼굴 피부의 열부터 즉시 내려야 합니다.

오늘은 시도 때도 없이 화끈화끈 달아오르는 얼굴피부 노화의 적,,, 얼굴피부 열감 바로 내리는 5가지 방법에 대하여 알아보겠습니다.

피부 노화 이미지

얼굴이 자주 화끈거리거나 열감이 느껴진다면 그렇지 않은 사람보다 얼굴 피부의 노화가 빨리 진행됩니다.

얼굴 피부의 노화를 늦추기 위해 수많은 노력과 연구가 이루어지고 있지만 과다한 스트레스나 나쁜 식습관등 여러가지이유로 현대인들의 얼굴 열감은 더욱 심해지고 있습니다.

이러한 환경적인 요인과 나쁜 생활방식 그리고 과다한 스트레스같은 심리적인 요인등이 얼굴피부의 열감을 더욱더 올리는 것으로 보입니다.

이외에도 얼굴피부의 열을 상승하게 하는 요인은 무수히 많습니다.

자외선도 그 원인이며 앞에서 말한 잘못된 식습관이나 과다한 스트레스 역시 큰 원인일 수 있습니다.

그리고, 컴퓨터 앞에 오래 앉아 있는 것 등도 그 이유가 될 수 있습니다.

장시간 컴퓨터 앞에 앉아 있다 보면 모니터에서 나오는 열로 인해 피부의 온도를 올리고 피부를 탈수시킬 수 있기 때문이며 움직임 없는 자세나 잘못된 자세도 원인일 수 있고, 늦은 수면으로 인한 호르몬의 문제로 열이 발생하기도 합니다.

그리고 겨울철 차량의 얼굴로 바로 나오는 히터 역시 피부 노화의 큰 요인이며 평소 긴장을 자주 하게 되도 중추신경의 자극으로 일시적인 열이 나기도 하며. 술이나 운동, 사우나 등으로 인한 생활 속 얼굴 피부의 열감은 늘 존재할 수밖에 없습니다.

이렇게 반복적으로 나타나는 피부의 열감은 피부의 노화를 앞당기는 원인이 될 수 있어 늘 신경써서 잘 관리해야 하며 얼굴의 열은 건강상에도 좋지 않기에 얼굴의 열을 조절하고, 사전에 예방하고, 관리하는 것은 안티에이징과 건강을 위해 필수 요소라 할 수 있습니다.

얼굴피부 노화의 적,,, 얼굴피부 열감 바로 내리는 5가지 방법

얼굴이 화끈거리며 열감이 나타날 때는 적은 노력으로도 얼마든지 개선할 수 있습니다.

우선 얼굴피부에 열이 난다고 느끼게 될 때 곧바로 실천하여 늘 젊은 피부를 유지하게 할 수 있는 5가지 방법을 소개합니다.

피부 노화 이미지2

첫째, 차가운 팩등을 활용하여 얼굴 피부의 열을 내려줄 수 있습니다.

열감에 도움이 되는 토너를 화장솜이나 패드에 적셔서 잠시 냉장 보관한 후 적신 화장솜이나 패드를 열이 나는 얼굴에 올리고 화장솜이나 패드 위에 진정성분이 함유된 젤을 도포합니다.

얼굴에 직접 젤을 도포할 때보다 패드 위에 도포했을 때 젤의 흡수도가 높아지게 됩니다.

10분쯤 후에 패드를 뒤집으면 되는데 해열 토너를 통해 1차 해열이 진행되고, 2차로 진정젤이 긴 시간 흡수되며 열감을 진정시켜 줍니다.

패드가 마르기 전에 떼어 내고, 그 후 얼굴에 직접 수분크림을 발라 주면 되는데 수분크림을 바르게 되면 수분이 밖으로 증발하지 않게 보호막 역할을 하여 피부 수분 공급에 좋습니다.

이 방법은 얼굴피부의 해열과 진정, 수분을 동시에 줄 수 있습니다.

화분에 많은 양의 물을 한꺼번에 주면 넘쳐서 일부만 화분에서 흡수되지만, 소량씩 물을 흡수하도록 주면 많은 양이 흡수되는 것을 볼 수 있듯이 이 방법은 위의 수경재배와 같은 방법처럼 패드를 붙이고 있는 동안 수분이 계속 피부에 머무를 수 있도록 해줍니다.

둘째, 목덜미와 앞 목의 온도를 내려줍니다.

얼음물과 물티슈 혹은 가제 수건을 준비하고 물티슈나 가제 수건을 얼음물에 적셔 꼭 짠 후 반으로 접어 가로로 길게 앞 목에 올려준 다음. 시간이 지나 수건이 따뜻해지면 다시 얼음물에 적셔서 목덜미에 올려줍니다.

앞 목과 목덜미에 번갈아 가며 두세 번 반복하면 되는데, 빠른 시간 안에 얼굴의 열을 내리는 간단한 방법입니다.

셋째, 충분한 수분 섭취와 비타민C는 탈수 현상을 막을 수 있습니다.

카페인이 들어 있지 않은 순수한 물을 충분히 섭취하여 몸에서 일어나는 탈수를 막아야 합니다.

카페인은 체내의 수분을 배출하기에 카페인이 없는 물을 충분히 섭취하여 체내에 수분을 충분히 보충하여 체내의 열을 내려야 합니다.

또한 비타민c는 항산화 효과뿐 아니라 손상된 피부 재생을 촉진하고 멜라닌 색소의 증가를 억제하는 역할을 하여 항산화 효과, 자외선으로부터 보호 등 피부관리에 도움이 됩니다.

넷째 올바른 세안 및 모공관리를 해주어야 합니다.

올바른 세안은 피부 관리에도 중요하지만 얼굴 피부의 열감 내리는 방법 중 하나입니다.

피지 분비가 많아지면 쉽게 피지나 노폐물이 쌓여 모공이 점점 커지기도 하는데 되도록 노폐물이 쌓이지 않도록 평소에 피지, 노폐물 제거에 신경을 써서 세안을 꼼꼼하게 해주어야 하며 특히 외출 시에는 선크림을 잊지 말고 얼굴에 충분히 바르고 외출해야 자외선으로 얼굴피부를 보호할 수 있으며 귀가한 후에는 반드시 클렌징 오일이나 크림, 워터를 사용해서 2중 세안을 하여 선크림의 잔여물이 남지 않도록 해주어야 합니다.

다섯째, 간단한 마사지와 바른 자세로 피부의 열감을 내릴 수 있습니다.

틀어진 자세는 몸의 순환을 막고 얼굴로 열을 올릴 수 있으니 평상시 바른 자세의 유지도 얼굴의 열감을 내리는 데 도움을 줄 수 있으며 전중혈, 풍지혈, 승모근, 흉쇄유돌근, 후두하근등의 마사지는 피부의 열감을 내려줄 수 있으니 자주 간단한 마사지를 해주면 좋습니다.

피부의 열이 41도 이상 올라가게 되면 단백질을 분해하는 효소인 MMP가 발생하게 되고. 콜라겐과 탄력섬유가 분해되어 노화를 앞당기게 되며 그렇게 되면 활성산소로 인해 세포가 파괴되고, 피부 염증을 유발할 수 있습니다.

이러한 방법을 통하여 피부에 열이 나지 않도록 미리 예방하고, 혹시 열이 나게 된다면 바로 해열에 신경을 씀으로써 과도한 열로 인한 부정적인 영향으로부터 피부를 적극적으로 보호해야 합니다.

일단 피부에 열이 나면 피부에 탈수현상이 일어나게 되고 피부가 건조해지면 피부의 장벽은 무너지게 됩니다.

열이 나는 피부는 피부장벽이 약해지고, 피부장벽이 약해지게 되면 피부염증을 초래하게 되므로 얼굴 피부 열감의 식혀주게 되면 염증과 자극을 줄일 수 있어 건강한 젊음을 유지하는 또 하나의 방법이 될 수 있습니다.

내부 링크 연결 이미지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