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상포진의 증상 및 예방법, 대상포진예방접종가격 정리

대상포진의 증상 및 예방법, 대상포진예방접종가격 정리

1. 대상포진이란?

대상포진은 수두-대상포진 바이러스가 몸 속에 잠복상태로 존재하고 있다가 다시 활성화되면서 발생하는 질병으로 보통 수일 사이에 피부에 발진과 특징적인 물집 형태의 병변이 나타나고 해당 부위에 통증이 동반되며 젊은 사람에서는 드물게 나타나고 대개는 면역력이 떨어지는 60세 이상의 성인에게서 발병합니다.

처음 수두 바이러스에 감염이 되면 평생 이 바이러스가 체내 신경절에 잠복하게 되며 초기 감염 시 이 바이러스에 면역이 생기는데 면역력이 떨어지는 경우, 예를 들면 환절기에 정신적, 육체적인 스트레스가 심하거나 무리한 일을 경험했을 때 잠복하던 바이러스가 재활성화되어 대상포진이 발병하는 것입니다.

대상포진 - 이미지

2. 대상포진의 원인

대상포진의 원인 병원체는 수두-대상포진 바이러스입니다.

이는 어린이가 흔히 걸리는 수두의 원인체와 동일한 바이러스이며 소아기에 수두-대상포진 바이러스에 한번 감염되면 수두를 앓고 난 후에도 바이러스가 몸속에서 완전히 사라지지 않게 됩니다.

체내에 남아 있는 수두 바이러스는 신경을 따라 이동하여 신경절에 잠복해 있게 되며 이 경우에는 체내에 바이러스가 있더라도 사람이 이를 느끼지 못하며 겉으로 드러나는 병적인 증상도 없습니다.

그러나 신체의 면역력이 약해지면 신경절에 잠복해 있던 수두-대상포진 바이러스가 신경을 타고 다시 피부로 내려와 그곳에서 염증을 일으키거나, 심하면 염증이 전신으로 퍼질 수도 있게 되며 이러한 증상의 원인이 되는 바이러스는 수두 바이러스와 동일하지만 이 경우에는 대상포진 바이러스라고 부르기도 하며, 최근에는 수두-대상포진 바이러스라고 묶어서 부르기도 합니다.

3. 대상포진의 증상

고열, 몸살 및 발진이 일어날 부위에 통증이 발생하게 되며. 화끈거리기도 하고 바늘로 찌르는 듯하며 가렵기도 하고 스칠 때는 더 아프기도 합니다.

지속 기간은 2~3일 정도에서 1주일이 넘기도 하며 그 후 피부 발진이 일어나는데 피부 병변은 발갛게 일어나다가 물집 또는 화농처럼 변한 후 궤양을 형성, 딱지가 되면서 아물게 되는데 반흔 또는 색소 침착, 탈색 등의 흔적을 남길 수도 있습니다.

수포는 10∼14일 동안 변화하는데, 고름이 차면서 탁해지다가 딱지로 변하게 되며 접촉 등에 의해 물집이 터지면 궤양이 형성될 수 있습니다.

보통 2주 정도 지나면 딱지가 생기면서 증상이 좋아지기도 하며 피부의 병적인 증상이 모두 좋아진 후에도 해당 부위가 계속 아프기도 하는데, 이러한 대상포진성 통증은 노인 환자의 약 30%에서 나타나고 마약성 진통제를 사용해야 할 정도로 통증이 심한 경우도 있습니다.

이외에 운동 신경을 침범하는 경우가 드물게 있는데, 손발의 근육이 약화되기도 하고 복부 팽만이 발생할 수 있으며 얼굴 및 귀 쪽에 침범할 경우 통증과 피부 병변 외에도 청력 손실, 어지럼증, 안면마비를 동반할 수 있으니 주의해야 합니다.

대상포진이 발생 후 4개월이 지난 후에도 지속되는 통증을 ‘대상포진 후 신경통’이라고 하는데 이는 대상포진을 앓은 사람들에게서 나타나는 가장 흔한 합병증으로, 피부 병변이 치유되었음에도 통증이 지속되는 것을 말합니다.

지속 기간은 사람마다 달라 수개월, 수년에서 평생을 고생하는 사람도 있으며 고령, 초기 대상포진 시기에 통증과 병변이 심한 경우, 전구 통증이 심한 경우에 대상포진 후 신경통이 발생할 위험이 높습니다.

4. 대상포진의 진단

대상포진은 피부에 나타나는 병적인 변화가 매우 특징적이므로 증상을 관찰하여 임상적으로 진단할 수 있으나 면역억제 환자에게서는 피부의 병적인 변화가 특징적이지 않을 수 있고 정상인에서도 그 모양이 전형적인 형태로 나타나지 않는 경우가 있는데, 이때는 진단이 늦어질 수 있습니다.

수포액을 세포 배양하여 바이러스를 검출하여 이를 확인할 수도 있으며, 바이러스의 핵산을 검출하는 중합효소연쇄반응(PCR; polymerase chain reaction)도 임상에서 사용되고 있습니다.

5. 대상포진의 치료

환자에게 정신적, 육체적 스트레스를 줄이고 충분한 수면과 영양 공급을 해주어 발진 72시간 이내에 항바이러스 치료를 시작하는 것이 중요하며 항바이러스 제제는 일주일 복용하는 것이 원칙이나 경우에 따라서는 약간 연장할 수도 있습니다.

항바이러스 치료제의 투여가 급성기 대상포진 치료의 표준이 되고 있으며 이는 바이러스의 복제 억제 및 확산 기간의 단축, 발진 치유 촉진, 급성 통증의 기간과 정도를 감소시키는 효과가 있습니다.

또한 항바이러스제의 치료가 바이러스의 복제를 억제하여 대상포진 후 신경통의 주요 원인이 될 수 있는 바이러스에 의한 신경 손상의 정도를 감소시킬 수 있습니다.

통증이 너무 심하거나 대상포진 후 신경통으로 진행될 위험성이 높아 보이는 경우에는 적극적인 통증 억제를 위해 진통제 외에도 반복적인 신경차단술을 시행하여 도움을 줄 수 있으나 이미 대상포진 후 신경통으로 진행이 되었다면 신경차단술은 크게 효과가 없을 수 있어, 신경병증성 통증에 대한 여러 약물의 복용을 고려해야 합니다.

6. 대상포진의 경과

대상포진의 경우 치료를 시작하게 되면 빠르게 치유되지만, 피부의 병적인 증상을 잘 관리하지 않으면 2차 세균감염이 발생하여 곪을 수 있으며 노인이나 면역억제 환자의 경우 피부의 이상 증상이 모두 좋아져도 포진성 통증이 남는 경우가 흔히 있으며 면역기능이 정상인 환자의 경우에도 7.9%에서 포진성 통증이 나타날 수 있습니다.

눈 주변에 대상포진이 생기는 경우에는 홍채염이나 각막염을 일으켜 실명할 수 있고, 바이러스가 뇌수막 까지 침투하면 뇌수막염으로 진행되기도 하며 면역억제환자에서는 대상포진이 지각신경이 분포하는 부위에 국한되지 않고 전신의 피부에 나타나기도 하며, 뇌수막염이나 뇌염으로 진행하거나 간염이나 폐렴을 일으켜 사망에 이르는 경우도 있습니다.

또한 증상이 좋아지더라도 바이러스는 잠복상태로 몸속에 계속 존재하기 때문에 바이러스가 재활성화 되면 언제든 다시 대상포진이 발생할 수 있으니 주의해야 합니다.

7. 대상포진의 예방

대상포진 예방백신이 사용되고 있으니 60세 이상의 성인들은 예방을 위하여 1회 접종을 완료하는 것이 좋으며 대상포진 예방접종 가격은 2021년에 의료기관들이 스카이조스터주(대상포진 백신)를 바탕으로 실시한 예방접종 평균가는 14만 6358원으로 가장 저렴했던 곳은 4만원이며 가장 비싼곳은 23만원인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감기나 독감, 코로나 같은 감염병을 예방하는 BEST 2

Leave a Comment